본문 바로가기

my Motorbike(체게바라처럼)

(116)
간만에 다삿명 전원 우어니 한바리 여름 아니면 겨울, 날이 날이 갈수록 계절의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으니 마음놓고 쾌적허게 땡길 수 있는 달이 2~4월, 10~11월 정도다. 하여 여름에는 새북에만, 겨울에는 한 낮 기온이 10도까지 오르는 날에만 깔짝깔짝 땡기는 것이 상례인 바, 마침 오늘 하도 날이 좋아 급히 콜을 날렸다. 떼빙은 작년 봄 이후 건 10개월만이다. 12시 반경 이리 초입 목천교에서 우어니 뭉쳤다. 그러고보니 다삿명 전부가 함께하기는 더욱 더 쉽지 않은 일. 오늘은 다들 의기투합하였다. 20여분 각자의 오도바이 근황을 교환하고 만경강 뚝방길을 따라 삼례까지 20여분 짧게 달렸다. 이어 삼례차부간 건너편 유성식당에서 순대국밥으로 한끄니허고 다시 춘포로 역이동, 카페춘포에서 사약 한곱뿌로 얼큰해진 속을 평탄화시킨다. 카페춘포..
올바식구들 4년만에 송년모임 기록을 보니 울브로들 송년모임은 2019.12.28. 창성동 모임 후 4년만이다. 오늘 모임은 타르퀸의 개인공간인 THE VENUE에서, 참석자는 노조미, 이든, 명성, 타르퀸, 그리고 나, 5인에 먹을거리는 족발, 육회, 솜리치킨, 딸기 등으로 각자 조금씩 챙겨왔다. 정담의 주제는 독거남의 일상, 건강, 여자, 주변인, 바이크, 차 등 등 의식의 흐름대로 이어졌다. 4년 전 모임에선 노조미가 최신 VR기술이 독거남성에게 기여하는 바를 생생허게 설파한 바 있는데 이번 모임에서는 한층 업그레이된 버전을 더욱 실감나게 풀어낸다. 역시 노조미는 각종 IT장비에 강허다. 명성은 치아가 부실해 큰 돈 날릴 뻔 했는데 그나마 치아보험땜에 살았다 하며, 타르퀸은 현재 공간을 조만간 바로 옆 건물로 욂길거라 한다. 이..
두달허고도 반 만에 끄셔보는 오도바이란 물견 나의 인생사에 한 획을 긋그도 남을, 스러지지 않는 지남철이 되어 남은 생에 지속적으로 자기장을 드리울 그때 그 일을 뒤로 하고 오늘 비로소 가을공기를 만끽헌다. 염병헐녀러거 자기장이 어찌나 강력허게 옭아맸던지, 아예 오도바이는 접어야나 망설임과 고민을 반복했지만 시간은 흐르고 심신도 자연치유가 되었는지 이제 제법 찬바람이 느껴지고 스멀스멀 오도바이 생각이 올라온다. 실로 두달허고도 반 만에 끄셔보는 오도바이란 물견이다.
쌍팔년도 유림산업에서 근제한 오도바이용 밥통(탑박스) 쌍팔년도 유림산업에서 근제한 오도바이용 밥통(탑박스). 푸라스틱물성, 색감, 레자마감, 크롬메끼 등 제공정에서 상당히 정성을 기울인 물견이다 이정도 품질이면 공산품보다는 공예품이지 않을까 #유림산업_근제#탑박스#리어백#기아혼다#기아산업#효성스즈키#효성스즈끼#올드카#올드바이크#oldbike#retrobike#endlessbike쌍팔년도 유림산업에서 근제한 오도바이용 밥통(탑박스) \
간만에 옥정호 사승부락 새북아침 산내면 사승부락에서 두월부락으로 이어지는 옥정호 수변길. 돌아가시기 전 할아버지가 할머니를 위해 한가득 해놓은 것일까, 부락 끄트머리 스레이트지붕을 한 어느 폐가 마당에 땔나무가 퇴비처럼 쟁여있고 비스듬히 지게가 누워있다 저 나무를 다 못 때고 할머니도 가셨구나 호숫가에서 잠시 멈춘다 담수가 가슴과 일직선으로 낭창낭창 포물선을 그린다
논두렁모캠@계화도 논두렁모캠@계화도 한 번 히야지 히야지 했는데 이제야 제대로 모캠 한 번 헌다 그것도 계화도에서 위치는 진작 봐 두었던 저류지 파고라 텐트 뒤쪽은 물멍에, 앞쪽은 막 모내기를 마친지라 논멍때리기 최적인 곳이다 1년여만에 텐트다 쭈욱 잡아땡기면 되는데 이것도 일이라고 엉거주춤 헤린다 날은 급히 어두워지지, 바람은 왕성해지지, 살짝 조급해지나 다행히 일사천리로 설치 마무리 부안수산시장에서 15천원에 자연산광어회 1팩, 그리고 처음처럼 1병 회1점에 쐬주 1모금 야금야금 먹다보니 어느새 1병을 비운다 술꾼도 아닌데 술이 이리 달다니 횟감도 좋고 더군다나 바람이 좋아서근가 취기도 없고 안 마신 듯 평안허다 저녁밥은 며칠전 당근마켓에서 23천에 구한 조지루시벤또다가 싸온 잡곡밥, 무시국, 짐치로 한끄니 어제 아침..
새북 모토캠핑, 석우빠나 점화 신경림의 농무에 자주 등장하는 소품 중 하나가 칸데랄등이다 포장마차에서는 조명으로, 탄광에서는 랜턴으로 사용하던 칸델라등. 칸델라가 먼가 해서 찾아봤더니 카바이트구나. 그렇지, 나의 유년기 기억으로는 카바이트다. 카바이트암석을 물에 담그면 치이익 끓으면서 유독까스와 열이 발생하는데 주로 낚시터에서 야간조명으로 활용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보기만 힛지 카바이트는 물론이요, 석유빠나도 실제 써 본 적은 없다. 물론 곤로다가 라면은 많이 낋며먹긴 했지... 면발에 끄슬임이 백히야 라면이 맛납다는 양동시장의 곤로영감님이 생각난다. 12~13년전에 80대 초반이셨이니 지금은 이미 곤로수리는 접으셨겠고 살아계실려나 모르겠네... 저번 겨울 뜬금없이 석유빠나에 매료되어 코베이에서 스웨덴제 옵미모빠나를 낙찰받았으나, 점..
창성동 골목게라지 모다쑈 오전 11시 금구-백구간을 잇는 금백로 볕과 바람이 이보다 좋을 수 있을 수 있을까, 연중 손꼬락에 꼽을 정도로 최적의 날에 W650의 끄시고 출행헌다 1차 합류지인 난산초에서 타르퀸과 합류하여 목적지인 군산까지 70km/h의 속도로 여유롭게 달려 40여분 후 군산 본정통 끝단 빈폴에서 좌회전, 창성동에 들어서는순간 얼래, 저번까지 빈폴였는디 오늘 보니 네파로 배뀌었네 네이버로드뷰를 보니 2021. 4월까지는 빈폴 2021. 6월부터 네파로 바뀌었구나 빈폴이 나름 고가브랜드인디 얼마나 팔릴까 문득 문득 궁금힛지 에리트, 스마트 등 교복점들은 건재하고 간판뿐인 헐랭이도 여전하다 여기가고추방앗간 바로 옆 이든하우스 앞픠서는 목하 골목 모다쑈 중인 가운데 이든의 벤리50과 노조미의 인타셉타 650이 정오의 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