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y Motorbike(체게바라처럼)

(99)
강진 성심회관 다슬기탕 한그럭 이서에서 임실 강진까지 꼬부랑 구정양장길로 왕복허는데 족히 100k는 될 터. 100cc 저배기량으로는 좀 무리지 않을까, 살짝 걱정되긴 했는데 웬걸 막상 달려보니 쾌적허고 나름 고동감도 느껴지더라. 겨울 초입에 먹는 성심회관 다슬기탕과 다슬기무침도 개완허고 차부간 약국의자에 앉아 찌크리는 맥심크피와 구름사이로 간간이 비치는 볕도 별미였다. 끝까지 땡기먼 100키로까지도 나오지 않을까, 혹시라도 찐빠날까 무리허지 않고 적당히 땡기는디 순식간에 90키로에 육박헌다. 앗따 50cc차체에 먼 탄환도 아니고 물견은 물견이네. 내가 개부운 것도 일조했것지. “코오-쓰가 쥑여주는그만요, 하리 끄실 때보다 훨씬 재미진대요.” “그르죠 어너니 저배기량으로 땡기야 맛인게요, 냐앙 날만 받추주먼 계애속 떙기야여~.” 세상..
군산의휴일팀 간만에 한바리, 수류성당 자주 타야는디 군산의 휴일팀과 건 6개월만에 한바리다. 코오-쓰는 이서 자치인재개발원 앞에서 합류하여 1번 국도를 경유, 수류성당까지 20여키로. 개완허게 10여키를 달려 원평 대운회관에서 육회비빔밥으로 한끄니 하려했는데 먼 줄이 구절양정이라 포기, 인근에서 시골순대국밥으로 했다. 서로의 여친의 근황, 한국 썩차계 일반, 각자의 생업 전반 등에 환담을 나누고 간단히 삐루 한두잔도 곁들였다. 원평에서 수류성당까지 7~8키로. 수류성당의 고아한 자태가 여전하다. 이 즈음 수류성당은 은행잎의 해방구 아니던가. 두 그루의 은행나무 중 성당 담벼락을 부둥켜 안은 은행은 아직도 독야청청이고 저 뒤 은행은 그래도 제법 누렇게 물들어 있다. 한 가지에 나고도 갈 곳 몰라하는 은행잎보다 더 신묘한 정경이다. 어째 이 곳..
제4회 카멜레이스 사람귀경반 오도바이귀경반 제4회카멜레이스에서 최고의 삼겹살을 맛보다
XE50 타이야 교체 원진이가 타이야를 교체하면서 무려 두 시간동안 림, 구찌, 쥬부까지 정성들여 소지해줬다 오도바이센터였다면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써어-비스 앗따 원진 쭈구려 앉아 장시간 안 쓰던 근육에 부하를 거니 땀이 수도꼭지처럼 흐르눼이 마당에 감이 한창이고 열매기를 지난 무화과는 목하 낙엽을 예비중이다
04: 30 새북바리, 폐가에서 대자로 뻗다 60~70키로로 칠흑을 뚫고 김제를 지나 부안경계를 넘으니 희붐허니 비로소 새북만의 상서로움이 감지된다. 부안에서부터는 구 지방로를 타고 하서 방면으로 쾌속 주행. 50씨씨의 쬐깐한 차체인데도 아기자기한 고동감이 확장된다. 전반적으로 싸운드는 정숙허고 하이바로 들어오는 바람소리가 9할이다. 소음에 있어서는 제나시스G90급이다. 하서면 본정통에서부터 빗방울이 투두둑~ 급히 하서중학교 차고에서 비를 긋는다. 이어 가랑비속에서 깔짝깔짝 인근 논두렁을 걷는다. 리아시스해변같은 중학교 담벼락따라 둘러친 논이다. 논두렁과 밭두렁의 경계에 개량지붕을 한 폐가 한 채가 정겹다. 노인네 두 분 중 한분이 저 세상으로 먼저 가시고 한분은 요양병원에 계시지 않을까... 처마밑에서 작은 마당을 하염없이 구다본다. 창고건물은 ..
융니오72주년 추념 밤바리 벌써 6월 하순 날씨가 며칠새 급히 달궈졌다 보아하니 이제 낮바리는 베리버린 얘기 마침 우리가락 우리마당 개막공연도 있고하니 겸사겸사 개붑게 밤바리 코올 타르퀸은 3~4년만에 한바리에 합류했고 명성은 뉴애마인 로오얄엔필드 클라식 350을 끄시고 나왔다 타르퀸의 대림 씨티백은 살대휠에 군데군데 녹꽃이 핀게 제법 썩차느낌이 창연허다 명성의 로얄엔필드는 이전 세대에 비해 깜냥 물성이 좋아진 것이 상당히 묵직허고 차고도 제법 높다 마실용 바이크라기보다는 중장거리용 크루저에 가까워 보이는 풍신이랄까 홍리단길에 서해횟집 현수막을 배경으로 1렬로 받쳐놓고 저마다 품평을 교환했다 이어 미르밀옥류관에서 회냉, 비냉, 군만두로 한끄니 육수에 밥 말아먹으니 고슬고슬 밥알의 질감이 예술이라는 타르퀸의 환호가 선명허다 다시 우..
갑형이성과 한바리 몇 년만의 곰티재 한바리냐. 오늘이 세 번째겠구나. 역시 1,000년 고개답게 이아침 창발하는 휘튼치트가 예사가 아니다. 군데군데 천애 암반의 흔적도 여전허고. 이 또한 왜정 때 일본놈들이 뚫어놨겠지. 아니 70년대까지 이런 험악한 길로 전주-대구간 직행버스가 오르내렸다니... 심히 궁금허고 타 보고 싶다. XE50으로 집에서 곰티재 정상까지 딱 1시간. 오도바이가 쬐깐히서 외곽 4차선 도로에서는 좀 후달릴 줄 알았는디 순간 치고 나가는 빳따가 100km/h에 육박허니 오히려 대견허고 든든허다. 비포장산길에서는 또 얼마나 발군이던지. 차로 치자면 가히 수륙양용이라고나 할까, 이런 물견이 나에게 오다니. 아니 원진이가 기술자는 기술자네. 대체 오도바이다가 먼 짓을 힛기에 이렇게 또 확 좋아진거여? 곰티재 ..
귯모닝 마이 케렌시아 옥구 상평부락, 군산 창성동 삼례오도바이서 캬부스크류를 돌리고나니 아이들링이 안정적이다 하이고 인자 신호기다림서 얏따밧따안히도 되야 근디 39T짜리 스프로킷은 없디야 그놈만 바꾸먼 완빵인디 어쩌것어 당분간 빡시게 몰고 댕기야지 썩차는 기계다가 몸을 적응시키얀게 이거야 머 끔이지 저저번주에 노조미부로가 목우촌 하이포크가 끝낸준다고 힛은게 이번 주도 여그서 싣고 가볼까나 작은 오도바이에 작은 의식이지만 즐거운 이벤트여 동김제 로컬매장에서 하이포크 1KG허고 깻잎, 상추, 마늘 등 총 41,000원어치 사서 락앤락에 늫고 짐다이에 쨈볐어 오도바이가 하도 작은게 락앤락이 무슨 바로고 탑박스마냥 커 보이는그만 735번 황토로도 간만이네 황토로에 황토빛 데깔을 한 XE50. 왝왝~~작것 지가 무슨 듀카티라고 흡기음도 예술이여 흡기음의 XE50..